용인시, 반경 10km 가금농가 사육 가금류 등 이동제한
사람·차량도 별도 해제 명령 있을 때까지 농가 출입 안돼

지난 15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한 양계농가에서 300여 마리의 닭이 폐사한 원인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형 AI)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근곡리에 설치돼 있는 용인시 거점소독시설.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근곡리에 설치돼 있는 용인시 거점소독시설.

용인특례시는 16일 경기도 동물위생연구소 간이검사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양성반응을 보였던 처인구 백암면 옥산리 종계농가 닭에서 고병원성 AI 항원(H5형)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백암면 옥산리 종계농가 10km 이내 모든 가금농가의 가금류(알, 분뇨, 깔짚 포함)뿐 아니라 사람, 차량에 대한 이동제한 명령을 내렸다. 이동제한명령 대상지역은 처인구 백암면 전 지역과 원삼면 가재월리, 고당리, 독성리, 두창리, 목신리, 문촌리, 미평리, 죽능리 일원이다.

이 지역 가금 사육 농가는 이동제한 해제 명령이 있을 때까지 전 두수 이동이 제한되고, 오염 가능성 있는 물품 반출과 반입이 금지된다. 이와 함께 가축 소유자 등과 고용인의 이동이 제한되고, 소독을 해야 한다.

명령을 위반하면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이상일 용인시장은 15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AI 확산을 막기 위해 의심 신고 농가의 종계 4만3000마리, 종란 8만개를 살처분했다.
백암면 옥산리 종계농장 10km 안에는 62개 농가에서 110만여 마리의 닭과 오리 등을 사육하고 있다.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