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는 25일까지 용인와이페이 부정유통 일제 단속기간을 운영한다.

한 시민이 용인와이페이를 이용해서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한 시민이 용인와이페이를 이용해서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이번 단속은 △물품의 판매나 용역의 제공 없이 지역화폐를 수취·환전하는 행위(일명 ‘깡’) △등록 제한 업종에서 지역화폐를 사용하는 행위 △용인와이페이 가맹점임에도 결제를 거부 △카드, 현금 등 다른 결제 수단보다 불리하게 대우하는 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담당 공무원, 용인와이페이 가맹점 관리 요원 등 총 8명을 단속반으로 편성했다.

단속 결과 부정 유통이 적발된 가맹점에 대해선 용인와이페이 가맹점 등록취소,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지역화폐를 부정하게 받거나 사용하는 경우는 부정유통 주민신고센터(031-120) 또는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